저 붉음 끝 이슬은 그리움 담은 눈물이어라
저 붉음 끝 이슬은 그리움 담은 눈물이어라
  • 정영식 기자
  • 승인 2010.08.20 17:55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백일홍의 꽃말은 ‘인연’, ‘떠나간 이에 대한 그리움’입니다.

이 백일홍을 보는 순간 트위터에서 본 소설가 이외수 선생의 글이 생각나네요.

‘꽃은 잎을 그리워 하여 피고 잎은 꽃을 그리워하여 피지만 꽃이 피기 전에 잎이 져버려서 만날 수 없다는 의미로 붙여진 이름 상사화. 에혀, 사랑도 왜 그리 지랄 맞은지.’

그는 상사화를 그리움으로 이어붙였지만 그리움하면 저는 백일홍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. 백일홍 꽃잎 아래 저 이슬은 그리움 담은 눈물일지도.

"에혀, 사랑은 왜 이리 지랄맞은지."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