호구산 염불암 자생차밭이다.
호구산 염불암 자생차밭이다.
  • 허동정 기자
  • 승인 2010.06.25 16:56
  • 댓글 2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호구산 염불암 자생차밭이다. 염불암은 성철스님 등 큰스님의 수행처로 유명했다고 한다. 이 차나무밭을 발견한 사람은 사진 속에서 차를 따고 있는 유만엽 할머니(79)다. 유 할머니는 “발견하고 20년 동안 뿌리부분까지 2회에 걸쳐 차나무가 잘렸다”고 했다. 또 “차맛이 하도 좋아 아는 스님들이 가장 선호하는 차”라고 자랑하기도 했다. 이 차밭에서 뿌리부분을 확인하면 둘레 10cm이상 되는 차나무 뿌리를 확인할 수 있어 이 자생차의 세월을 짐작케 한다. 최근 금산 보리암 인근에서 발견된 자생차와 함께 이곳 자생차도 남해 차 역사의 한 부분을 담당할 것 같다.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2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유정 2010-07-05 14:55:22
어릴적 고향 이웃 마을 지명이 다초, 다정이라는 불리는 걸 들으면서 이곳이 차밭이 있었구나 하고 생각은 했지만 염불암 부근에 자생차밭이 있다는 것은 정말 반가운 일입니다.

유정 2010-07-05 14:55:18
어릴적 고향 이웃 마을 지명이 다초, 다정이라는 불리는 걸 들으면서 이곳이 차밭이 있었구나 하고 생각은 했지만 염불암 부근에 자생차밭이 있다는 것은 정말 반가운 일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