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엄마, 갯벌과 친구됐어요”
“엄마, 갯벌과 친구됐어요”
  • 정영식 기자
  • 승인 2010.06.11 17:17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옆걸음을 치던 게, 갯바위에 다닥다닥 붙은 고동, 따개비…. 자연이 고스란히 살아숨쉬는 강진만 갯벌, 그 위로 고사리 손들이 부산스럽다.

남해유치원(원장 김삼예) 원아들은 지난 4일, 고현면 이어마을 앞 갯벌에서 게, 고동, 따개비, 갯지렁이와 친구가 돼 ‘생명이 살아 숨쉬는 갯벌, 그 위대한 자연’과 오래도록 간직될 우정을 나눴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