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와과련된기사써주세요.장애청년위한프로그램마련될수있겠끔하여주세요.
icon 허찬
icon 2013-10-19 23:32:35  |  icon 조회: 2285
첨부파일 : -
졸업이 두려운 특수학교 학생들
MBN| 기사입력 2013-02-16 11:23
【 앵커멘트 】
장애를 겪고 있는 특수학교 학생들은 졸업하기가 두렵습니다.
학교 울타리 안에서 받던 각종 지원은 끊기고, 그렇다고 취업하기도 대학에 가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.
차민아 기자입니다.


【 기자 】
서울의 한 특수학교 졸업식.

졸업가운을 입고 사각모를 쓰고,
이제 학교 울타리를 떠나는 학생들입니다.

▶ 인터뷰 : 박지환 / 특수학교 졸업생
- "애들이랑 놀았는데 졸업하니깐 섭섭해요. 더 다니고 싶은데…."

졸업생 36명 가운데 한두 명만 취업했을 뿐 대부분 전공과로 가서 직업교육을 받습니다.

하지만, 정규 과정이 끝난 만큼 통학버스부터 치료비까지 지원은 더이상 받을 수 없습니다.

그나마 갈 곳이 있는 경우는 사정이 나은 편.

중증 장애일수록 취업과 진학 다 어렵습니다.

▶ 인터뷰 : 권정미 / 졸업생 학부모
- "졸업하면 가정으로 돌아오는 거죠. 졸업해도 마땅히 갈 데가 없어요. 좀 막막하고 졸업하니 현실이구나 생각해요."

장애 성인들을 위한 야학.

학교에 다니지 못했거나 고등학교 졸업 후 갈 곳이 없는 장애인들에게 학과 수업, 음악, 미술 등을 교육하고 있습니다.

▶ 인터뷰 : 박관현 / 야학 학생
- "여기 모든 분들이 저와 같은 장애인이라는 게 맞았고 공부하는 것도 좋았습니다."

하지만, 이같은 평생 교육프로그램이 마련된 곳은 소수에 불과합니다.

▶ 인터뷰 : 박경석 / 노들야학 교장
- "학교를 졸업하고 집에만 있어야 하는 중증 장애인들을 위한 평생 교육이 마련되고 적절한 서비스와 예산이 지원돼야…."

장애인들이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, 교육과 고용, 복지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.

MBN뉴스 차민아입니다.
보도국
2013-10-19 23:32:35
183.104.234.185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
0 / 40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